자료실

본문 바로가기



070-8863-0940

FAX055-338-0949

자료실

바다는 미래로부터 빌려온 귀중한 유산입니다.

해양정보 | [영상]플라스틱 바다가 된 호수···"예전엔 낚시도 했는데"[ 출처:서울경제 ]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-04-01 14:11 조회613회

본문

볼리비아 우루우루 호수, 생활폐기물로 뒤덮혀
카드뮴·아연·비소 등 중금속도 호수 오염

생활 쓰레기로 뒤덮힌 볼리비아 우루우루 호수. 이 호수는 물고기가 많아 배 타기와 낚시로 유명했던 관광지였다. /출처=AP통신
[서울경제]

볼리비아의 한 호수가 페트병 등 생활 쓰레기로 빼곡히 뒤덮인 모습이 공개됐다.

AP통신은 25일(현지시간) 볼리비아 오루로 인근에 있는 우루우루 호수 일부가 페트병 등 쓰레기와 인근 광산 폐수로 덮여 있다고 보도했다.

우루우루 호수는 해발 3,686m 고지대에 있는 면적 214㎢의 호수다. 위키피디아는 이 호수를 "물고기가 많아 배 타기와 낚시로 유명한 관광지"라고 설명했다.

생활 쓰레기로 뒤덮힌 볼리비아 우루우루 호수. 이 호수는 물고기가 많아 배 타기와 낚시로 유명했던 관광지였다. /출처=AP통신

그러나 AP가 공개한 사진과 영상 속 호수는 배를 탈 수도, 낚시를 할 수도 없는 모습이다. 가뭄으로 물이 말라버린 호수 바닥과 얼마 남지 않은 탁한 호숫물은 쓰레기로 잔뜩 뒤덮여 있다.

볼리비아 언론들은 호수가 '플라스틱 바다'가 됐다고 표현했다. 이 쓰레기는 인근 도시 오루로에서 나온 생활 폐기물로, 타가라테 강을 통해 우루우루 호수로 온 것이라고 지역 환경단체 관계자는 설명했다.

아울러 인근 산호세 광산에서 나온 카드뮴, 아연, 비소 등 중금속도 호수를 오염시켰다. 인근 주민 비센테 라모스는 AP에 "예전엔 여기서 낚시도 하고 다 할 수 있었다. 새들도 있었는데 이제는 오염돼 새들이 죽어간다"고 말했다.

다비드 초케 오루로 시장은 호수의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일대를 청소하겠다고 밝혔다.

생활 쓰레기로 뒤덮힌 볼리비아 우루우루 호수. 이 호수는 물고기가 많아 배 타기와 낚시로 유명했던 관광지였다. /출처=AP통신

/이지윤 기자 lucy@sedaily.com  


온라인제보
주요사업
활동사례
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